본문바로가기
하이창원주식회사 하이창원주식회사

전체메뉴

언론보도

창원에 '수소액화 실증 플랜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1-23 09:11 조회 245회

본문

국내 첫 구축…930억원 투입
2022년 하루 액화수소 5t 생산
수소차 확대 등 시너지 효과
경상남도와 창원시는 국내 첫 ‘수소액화 실증 플랜트’를 성산구 귀곡동 두산중공업 내 부지에 구축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의 하나로 한국산업단지공단이 공모한 ‘산업단지환경개선펀드(스마트산단) 사업’에 선정된 데 따른 것으로 도와 창원시, 창원산업진흥원, 두산중공업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주관 사업자는 창원산업진흥원(참여사 두산중공업)이며,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사업을 추진한다. 산단환경개선펀드 180억원과 민자 650억원, 시비 60억원, 도비 40억원 등 총 930억원이 투입된다.
플랜트 구축이 완료되는 2022년 상반기부터 하루 액화수소 5t 생산이 가능할 전망이다. 액화수소는 수소를 영하 253도로 냉각해 액체 상태로 만든 것으로, 기체수소와 비교해 부피가 크게 줄어 저장과 수송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트레일러 1회 운송할 때 압축수소 가스양(350㎏)보다 액화수소는 10배(3370㎏) 정도 증가한다.

도와 시는 수소액화 생산 플랜트 구축으로 운송비 절감에 따른 수소 판매가격 인하와 안정적인 수소 공급이 가능해질 것으로 분석했다. 이를 통해 수소차 보급 확대, 수소 모빌리티산업 확산, 기존 주력산업과 연계한 시너지 효과 등 수소경제를 활성화한다는 전략이다.
수소산업특별시를 추진하고 있는 창원시는 수소 생산과 공급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4월 두산중공업과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개발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현섭 창원시 전략산업과장은 “액화수소와 관련한 플랜트, 저장탱크 등 각종 설비의 국산화 제작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면 창원의 수소산업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